상영 프로그램

시선1. 기억의 건축 Architecture of Remembering

바벨

Lifting Barbells

Korea | 2015 | 21’ | Experimental | 김희천 KIM Heecheon

지난여름 아버지의 죽음 후, 데이터로 저장된 그의 마지막 순간과 이 세계의 끝에 대해 말한다. 스크린처럼 납작해진 세계와 디폴트 3D 인체모델처럼-움직이지만 이미 죽은 사람들, 서성이는 디폴트 동작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핸드폰 사용 모션들, 닿을 수 없지만 금방이라도 ‘세상은 망할 것’이라며 겁을 주는 징조들을 통해 세상이 이미 제대로 망해볼 기회도 얻지 못한 채 애매하게 망한 껍데기는 아닐지, 그리고 거기서 오는 무력감과 약간의 희망에 대해 말한다.
This film is about the last moments of the artist’s father and the end of the world through stored data after the summer of his death. It shows a world that is flattened like screen, default 3D models that are moving but actually dead people, motions of mobile phones, and intimidating apocalyptic signs that say the world will be over any time soon though it is beyond reach. The world seems to be a shallow shell which already failed without making any real effort. The artist speaks about helplessness and a slight glimpse of hope.
감독. 김희천 KIM Heecheon
1989년 광주 생. 한국예술종합학교 건축과를 졸업하고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다. (두산갤러리 뉴욕, 2018), <홈>(두산갤러리 서울, 2017), <랠리>(커먼센터, 2015) 등 세 번의 개인전을 비롯해, 광주비엔날레(2018), 이스탄불비엔날레(2017), 미디어시티서울(2016) 등의 비엔날레와 백남준아트센터(2018), 국립현대미술관(2017), 아뜰리에 에르메스(2017), 국제갤러리(2016), Kunsthal Aarhus(2016), 일민미술관(2015) 등 국내외 여러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Born in Gwangju in 1989, KIM received a BA in Architecture from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is based in Seoul. He has held solo exhibitions such as KIM Heecheon(Doosan Gallery New York, 2018), HOME(Doosan Gallery Seoul, 2017), and Wall Rally Drill(Common Center, Seoul, 2015). He also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including the 12th Gwangju Biennale, the 15th Istanbul Bienniel, Seoul Mediacity Biennale(2016), Nam June Paik Art Center(2018),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2017), Atelier Hermès(2017), Kukje Gallery(2016), Kunsthal Aarhus(2016) and Ilmin Museum of Art(2015).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