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 프로그램

시선1. 기억의 건축 Architecture of Remembering

사라진 인물들과 사라지지 않은 세계 혹은 그 반대

People Who Disappeared, The World That Didn’t, or Vice Versa

Korea | 2017 | 19’ | Experimental | 차미혜 CHA Mihye

서울 한 가운데, 과거나 현재라는 선형적 시간의 궤도로부터 비껴있는 장소들이 있다. <사라진 인물들과 사라지지 않은 세계 혹은 그 반대>는 40여 년 전 개관 후 2010년 문을 닫은 ‘바다극장’, 1950년대 지어진 주상복합 아파트인 ‘중앙아파트’, 을지로의 프린트 골목, 시계 골목 등의 시공간의 이미지들을 포착한 다. 장소가 살아가는 고유의 방식, 각자의 시간과 흐름을 갖고 공존하는 ‘장소의 의지’에 대한 사유를 바 탕으로, 무형으로 존재하는 것들의 움직임과 에너지 에 대한 감각을 영상으로 그린다.
People Who Disappeared, The World That Didn’t, or Vice Versa is capturing spatial and temporal images mixed with multi-levels being escaped from the orbit of linear time of the present or the past including 'Bada(the sea) Cinema' located in Cheonggyecheon 4-ga, opened in almost 40 years ago and closed in 2010, 'Jungang apartment,' the first multi-purposed apartment in Korea built in the 1950s, and ‘Clock alley’, ‘Print alley’ in Euljiro. Based on own reasons about the way space lives and 'will of space' co-existing with own hours and stream, I have drawn pieces of time with layers consisting of certain places, movement of 'existing intangibly,' and senses about condensed energies.
감독. 차미혜 CHA Mihye
이미지, 사운드, 텍스트 등을 실험한다. 서로 다른 세계들의 간극과 만남에 관심이 있다. 개인전 <비스듬>(공간 형, 2017), <가득, 빈, 유영>(케이크 갤러리, 2015) 등을 비롯하여,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세실극장, 2018), (Atelier Nord ANX gallery, 2017), <소실.점>(스페이스오뉴월 이주헌, 2016), <아시아 필름앤비디오아트 포럼>(국립현대미술관, 2015), <랜덤액세스 2015>(백남준아트센터) 등 다수의 그룹전, 영상페스티벌에 참여했다.
Cha Mihye experiments image, sound, text, etc. She is interested in the gap and the encounter between different worlds. Her recent solo/group shows/festivals include Seoul International New Media Festival, Exhibition of Exhibition of Exhibition(Cecil Theater, 2018), Oblique(Art Space Hyeong, 2017), Remembering or Floating(Atelier Nord ANX gallery, 2017), Vanishing Point(Space Onewall, 2016), Full, Empty, Floating(Cake gallery, 2015), Asia Film and Video Forum(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2015), and Random Access 2015(Nam June Paik Art Cente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