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 프로그램

비욘드 Beyond

젊은 건축가의 슬픔 World Premiere

The Sorrows of Young Architect

Korea | 2018 | 29’ | Fiction | 이중희 LEE Junghee, 윤상훈 YOON Sanghoon

주인공 남태현은 유학을 다녀와서 서울에서 건축사 무소를 운영하는 젊은 건축가이다. 외부적으로는 잘 나가는 젊은 건축가로 보이지만, 실상은 직원들의 월급을 주기도 벅차다. 사무실 운영에 대한 고민이 깊어 가던 어느 날 친구들과의 모임에서 현실적인 조언을 듣는데…
Nam Tae-hyun, a main character, is a young architect who runs an architectural office in Seoul after studying abroad. He seems to be a successful young architect outwardly but in fact he has a trouble paying monthly salaries to his employees. One day as his agony about running his office went deeper, he hears realistic advice from his friends,
감독. 이중희 LEE Junghee, 윤상훈 YOON Sanghoon
이중희 이중희는 연세대학교에서 건축을 공부했다. Street Culture에 관심이 커 DJ, 미디어 아티스트, 스트릿브랜드 들과 협업을 통한 전시 및 파티를 기획하며 건축 외 분야와 접합을 실험 중이다. 현재 투엠투건축사사무소(2m2 architects)를 운영 중이다.

윤상훈 윤상훈은 성수동을 베이스로 활동하며, 다양한 분야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많이 하는 크리에이터이다. 현재 문화공동체 팩토리 REL을 운영 중이다.
LEE Junghee LEE Junghee studied architecture in Yonsei University, Seoul. Based on his interest in street culture, he drew up various exhibitions and parties in collaboration with DJs, media artists, and street brands. He experiments diverse fields with architecture. Currently, he runs 2m2 architects.

YOON Sanghoon YOON Sanghoon is a creator who is based in Seongsu dong, Seoul and actively collaborates with artists in different fields. He runs a cultural community factory called REL.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