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AFF 제11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

상영 프로그램



마스터&마스터피스 Master&Masterpiecies

도시, 인도를 짓다 KP

Doshi

India l 2009 l 74분 l Documentary

2018년 프리츠커상 수상자인 인도의 건축사 발크리쉬나 도시의 철학이 담긴 다큐. 르 코르뷔지에, 루이스 칸과 같은 거장들과 작업한 그는 서구의 근대 양식을 인도의 기후와 공간에 맞게 변형한 건축물들을 선보였다. 다수의 인구, 절대 빈곤율이 높은 국가에서 건축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 모든 건축이 하나의 사원이자 작은 집이라고 생각하며 접근한 인도의 거장은 “건축의 역할은 하나가 아닌 여러 개의 문을 여는 것”이라 말한다.

This is a documentary that reveals the philosophy of Balkrishna Doshi, an Indian architect who won the 2018 Pritzker Prize. Based on his experiences with Louis Khan and Le Corbusier, Doshi has skillfully adapted Western modernism to India’s climate and space. How does architecture play its role in a country with a huge population and high rate of absolute poverty? The Indian master believes that every architecture is a temple and small house and says, “The role of architecture is to open not just one but many doors.”
감독. 프렘짓 라마찬드란
프렘짓 라마찬드란 Premjit Ramachandran

프램짓 라마찬드란은 지난 15년간 그래픽작업과 브랜딩을 해왔으며 현재는 그의 형제인 비오지 라마찬드란과 협력하여 인도의 전설적인 건축가인 발리슈나 도시에 대한 장편영화를 준비중에 있다.

He has been doing graphics/artwork/branding for over 15 years and now in collaboration with his brother Bijoy Ramachandran (Hundredhands), they began working on a feature-length video-portrait of Balkrishna Doshi, the legendary Indian architect.
목록